함안 강명리 절터에서 나온 소형 금동불

포토 / 열린의정뉴스 / 2021-07-19 16:06:57
▲ 소형 금동불[출처=연합뉴스]
[열린의정뉴스 = 열린의정뉴스]경남 함안의 절터에서 고려시대에 제작한 것으로 추정되는 소형 금동불과 사찰 이름으로 짐작되는 명문(銘文, 금석에 새긴 글자) 기와가 나왔다.


불교문화재연구소는 함안군 함안면 강명리 광려산 기슭에 있는 절터에서 발굴조사를 진행해 높이 8㎝인 고려시대 금동불과 '의곡사'(義谷寺), '중희십오년'(重熙十五年) 글자가 새겨진 기와 등을 찾아냈다고 19일 밝혔다.

발굴조사가 이뤄진 강명리 절터는 돌로 여러 단의 기단을 조성한 뒤 건물을 지은 사찰이었으나, 현대에는 공동묘지로 사용돼 절터가 일부 훼손됐다.

조사단은 시굴조사와 발굴조사를 통해 강명리 절터가 통일신라시대에 창건해 고려시대까지 여러 차례 중수하며 세력을 이어간 사찰의 자리였음을 확인했다.

[ⓒ 열린의정뉴스. 무단전재-재배포 금지]